부칸찡의 모습들을 모아보았다.

조립직후 점프뛸때, 이때 비가 내리던 날이라 신품처럼 극상의 상태를 자랑하던 브레이크면이 다 갈려나갔다.

림상한건 기본이고 제동력이 떨어진건 덤

연이어 눈이 휘날리던 시기, 길에 눈이 쌓이진 않아서 짧게 탔다.

탄다는 그 자체만으로 스트레스 해소가 되서 참좋다.

카메라를 메고 길을 알아보러 나간날

눈이 살짝 남아서 더러워졌던걸로 기억한다.

날 풀려서 거의 처음으로 제대로 라이딩한 날

페달,스템이 바뀌었다.

벚꽃 지는 시기에 안가본곳 다녀오다가 찍었다.

길가에 쭉 있던 벚꽃나무가 바람불때 다같이 흩날리던 장면이 참 보기 좋았다.  

이 사진은 유독 티티차느낌이 강하다.

개인적으로 안이뻐서 이런느낌 싫다.

드롭바가 바뀌었다.

도장 찍으러 달리던 날

이 역시 안가본 곳을 가던 날, 비가 올랑말랑 간보길래 그냥 다녀왔는데 갔다오길 잘했다.

차량이 지나가기전 후다닥 찍은 사진

윗동네 지나갈때 찍었던 사진

요날 타고 느낀점은 긴업힐은 허리로 타지말것.

허리가 털리니 답이 안나옴



이 이후는 분해전 찍었던 사진들










수평탑앓이로 기변했던 녀석 수평탑이라 싫어졌다.

짧게 타긴했지만 첫자전거보단 오래탔구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ycling > 애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전거 변천사 -5-  (0) 2017.09.24
자전거 변천사 -4-  (0) 2016.10.02
자전거 변천사 -3- 아듀 후지찡ㅜㅜ...  (0) 2015.12.27
드롭바  (0) 2015.03.28
자전거 변천사 -2-  (0) 2015.01.03
자전거 변천사 -1-  (0) 2014.06.25
완차샷  (0) 2014.04.23

WRITTEN BY
단가샤
뭥미?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