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새벽 한시 

네가 다른 남자와 함께 걷고 있더라

한 걸음 한 걸음 또각

걷는 소리가 나의 심장을 쿡 찌른다

내 입엔 욕과 원망이 가득 찼고

네 입은 이젠 변명도 귀찮나봐 

셋하고 돌아 설 테니

그 사람 따라가

지금은 새벽 한시

너와 이별을 했고 

집에 가야만 한다

지금은 한시

천개도 넘는 가로등을 지나 

결국 내가 멈춘 곳은 

너의 집 앞 5층 창가

대체 난 어쩌자고 또 여기를 왔지

난 아무것도 못 할 텐데

갑자기 비가 온다    

비가 내 뺨을 때린다

정신 차리라 말한다

이별 끝에 난 서있다 

지금쯤 새벽 세시 

한참을 울었을까 

눈물도 다 말랐다

그러다 다시

천개도 넘는 가로등을 지나

결국 내가 멈춘 곳은

서울숲 작은 벤치 앞

대체 난 어쩌자고 여길 왔을까

이 자리에서 울어 버렸어

'Free >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Zero Elegy For Rem (Requiem of Silence)  (0) 2018.04.10
Yuki Kajiura - Canta per me  (0) 2018.03.14
윤아 - 바람이 불면  (0) 2018.02.25
장한별 - 새벽 한시  (0) 2018.02.18
Oh my girl - Closer  (0) 2018.02.17
Tamaru yamada - Always in my heart  (0) 2017.10.01
센과치히로의 행방불명 - 언제나 몇번이라도  (0) 2017.08.27
LA LA LAND - Another Day of Sun  (0) 2017.08.16

WRITTEN BY
ddaiy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