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작질장잉의 자동차 브레이크패드가 얼마 안남았다는 말에 패드를 교체하기로 하였다.

순정보다 강려크한 닉값하는 하드론과 공구를 구입

앞뒤 모델명은 위와 같다.

뚜껑을 열면 몰리브덴과 패드가 보인다.

나에게 공구가 있을리 만무하고 그 외 공구는 호작질장잉의 것, 작업도 마찬가지, 나는 옆에서 조무사포지션

콤쁘레샤에 연결된 에어호스

우선 뒷바퀴부터 잭업해준다.

그리고 임펙으로 드드드드, 나머지도 빼면서 보니까 정비의 기본도 모르는놈이 작업했는지 한쪽만 꽉 잠궈서 더럽게 안풀렸다.

휠을 탈거후 치워버리면 로터와 패드가 보인다.

기존 똥패드를 빼준다. (순정은 아니였던거 같았는데 이름을 모르겠다.)

그리고 공구로 다시 조립할 수 있게 원위치해놓고

신품과 기존비교, 사실 더 써도 되는데 편마모가 심해서 반대편이 이쪽 분량까지 혼자 다 갈려나갔다. 

여튼 대충 털어주고 하드론을 장착

분해의 역순으로 조립

휠을 다시 끼우면 끝

앞바퀴도 마찬가지로

휠탈거후 보이는 순정 샥

이물질이 박힌건지 로터에 상처가 있었다.

뒤처럼 그대로 작업


패드가 제대로 파먹혔다.

뒤랑 마찬가지로 하면 되는데 마모게이지에 맞춰 좌우를 끼워야는데 패드 짝을 안맞춰서 재작업했다.

이후 순조롭게 나머지도 작업을 하다가 너트 하나가 공구 해먹고 죽어도 안풀려서 어쩔 수 없이 카센터를 갔다.

마모된 너트 때문에 카센터에서도 공구를 해먹고 겨우겨우 해체후, 작업을 완료했다.

문제의 녀석, 겸사겸사 후미등 오락가락하는것도 같이 바꿔줬다.

패드교체는 이걸로 끝, 길들이기 후에 제동력이 확실히 좋다.

작업하는 김에 겸사겸사한 플러그점검


점화코일을 요렇게 내팽겨치고

점화플러그를 확인하면 된다.


아직은 괜춘한듯 싶다.

다시 조립하면 끝



WRITTEN BY
ddaiy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